북한·일본, 1년 7개월 만에 적십자회담 개최

북한과 일본이 3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1년 7개월 만에 적십자 회담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일 적십자사 간의 접촉은 2012년 8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된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이며 재작년 12월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이후 처음이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접촉에는 북한의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리호림 서기장과 다사카 오사무(田坂治) 일본 적십자사 국제부장 등 양측 대표단이 참석했다. 이번 회담은 북한 측 요청에 따라 열렸으며 북일 간 외무성 과장 간의 비공식 협의가 적십자 실무협의와는 별도로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양측은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반환과 일본인 유족의 북한 내 묘소 참배 허용 문제를 주 의제로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회담에는 북한 외무성의 유성일 일본과장과 일본 외무성의 오노 게이치(小野啓一) 동북아과장 등이 참가해 양국 간 공식 회담 재개 논의도 다룰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일 양국 정부 간 공식 협의는 2012년 11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이후 중단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