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일본, 적십자회담 활용 당국자 의견 교환”

북한과 일본이 중국 선양(瀋陽)에서 지난 3일 개최된 적십자 회담을 활용, 2시간 가까이 정부 당국자 간 대화를 통해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접촉에는 북한 외무성의 유성일 일본과장과 일본 외무성의 오노 게이치(小野啓一) 동북아과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과 일본이 적십자 회담이라는 형식을 빌어 사실상 정부 간 대화·접촉을 재개한 것으로 해석되며 조만간 정식으로 회담을 진행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관련 일본 정부는 일본 언론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점심 시간을 이용해 비공식으로 이뤄진 의견교환’이라며 정식 협의가 아니므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지난 3일 북일 적십자 회담 시작에 대해 “납치 문제 등 현안에 대해서도 북한의 전​​향적인 대응을 이끌어내길 바란다”고 밝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에 대한 희망을 나타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