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 평균 기대수명 70세…작년대비 3세 늘어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80세로 세계보건기구 193개 회원국 가운데 20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각)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2011년 세계보건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출생아를 기준으로 한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평균 80세로 조사 대상 193개국 가운데 영국, 독일, 핀란드 등과 함께 20위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평균 기대수명이 76세로 작년 조사 때보다 1살 늘어났고, 여성은 지난해와 같은 83세였다.


북한의 평균 기대수명은 70세(남 67세, 여 72세)로 작년 조사보다는 3세가 늘어났지만, 남북한이 속한 서태평양 국가(Western Pacific Region) 평균 75세(남 72세, 여 77세) 보다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국 중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장수국가’ 일본(남 80, 여 86)과 산마리노(남 82, 여 85)로 평균 83세였다.


한편 대부분 국가에서 평균 기대수명이 증가세를 보였지만 이라크의 기대수명은 66세로 2000년보다 2살 적어졌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기대수명은 54세로 지난 1990년의 63세보다 무려 19살이나 감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