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 의사3명 나이지리아 무장단체에 살해돼

아프리카에서 북한 의사가 현지 무장단체에 의해 참수 당하는 초유의 사건이 발생했다. 나이지리아 북동부 요베주(州) 포티스쿰에서 9일 밤(현지시각) 북한 국적 의사 3명이 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숨졌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10일 보도했다.
 
외신들은 앞서 숨진 의사들이 한국인으로 보인다고 전했지만 외교통상부는 “한국인이 아니라 북한인들임을 현지 경찰에게서 확인했다”는 대사관의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아시아인 의사 3명이 요베주 포티스쿰 마을에서 9일 밤 살해됐다고 주민들이 말했다”며 “2명은 목 부위를 베인 흔적이 있었고 다른 1명은 목이 잘린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현지 당국 관계자들에 따르면 희생자들은 정부에서 운영하는 포티스쿰 종합병원에서 근무해왔다고 한다.


이들은 나이지리아 정부의 요청으로 포스티쿰 종합병원에서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범행을 저질렀다는 단체의 성명은 나오지 않고 있으나 현지 당국은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 하람’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대사관이 현지 경찰청 등에 확인한 결과 희생당한 의사 3명은 북한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 주재 한국대사관 측은 “사건이 발생한 요베 지역에는 한국인 교민이 거주하지 않는다”면서 “요베 지역에는 북한과 나이지리아 당국 간의 합의에 따라 북한인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 18명이 파견돼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범행의 배후단체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경찰은 이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급진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 하람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범행 수법 또한 보코 하람이 이전에 일으킨 사건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요베주에서는 보코 하람의 공격이 계속돼 왔다. AP통신은 ‘서구식 교육은 신성 모독이다’라는 의미를 담은 보코 하람이 지난해 792명 등 2009년 이래 3000여 명을 살해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