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NGO “COI설립, 北인권운동 새로운 전기될 것”

유엔 인권이사회가 22일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를 신설하는 내용의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데 대해 국내 북한인권 단체들은 “북한인권 개선 운동의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북한넷)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전 세계 NGO들과 각국의 정부가 북한인권문제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그 구체적인 행동프로세스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북한인권 운동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넷은 이어 “COI 설립에 따라 반인도범죄 책임자로 김정은이 지목돼 관련 조사가 이뤄지고, 또 김정은이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될 가능성만으로 북한 당국에게 상당한 심리적 압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운동본부)도 성명에서 “COI 설립은 북한이라는 기획되고 공모된 거대한 수용소 해체를 위한 중대한 진전이자 초석”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운동본부는 “(김정은 정권은) 하루 빨리 죄를 인정하고, 핵무기 개발이 아닌 개혁개방을 통해 인민생활 안위라는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