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문제해결 당국 인정부터 시작”

▶전날 북한 주민들이 청취한 대북 라디오 방송 중 주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자유조선방송/ 3월 31일>


김정은 정권이 28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또다시 채택된 북한 인권결의안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 산물이라며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문제라는 것이 한갓 사기 협잡품에 불과하다는 것이 이미 낱낱이 드러났다느니, 이 결의안 채택이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간섭과 침략의 구실을 만들어내려는 비열한 속내라느니 매번 하던 말들을 반복하며 구시렁거렸습니다.


아시다시피 지난 27일 유엔 인권이사회는 김정은 정권이 여전히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인권유린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정치범수용소 즉각 해체, 외국인 납치문제 해결 등을 골자로 한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번에는 북한 인권 유린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좀 더 구체화시켰습니다. 한 마디로 이번 결의안의 핵심은 김정은 정권이 북한 인민들의 인권 회복을 위한 조치를 취하라는 겁니다. 이게 무슨 미국과 관계가 있다고 인권재판관 행세하지 말라느니, 자기 집안 인권상황부터 바로잡으라느니 뚱딴지 소리를 한단 말입니까.


인권유린에 대해 인정하고 개선해도 모자랄 판에 결의안을 발의한 일본과 유럽연합 국가들까지 싸잡아 욕을 해대고 있으니 당연히 국제사회의 우려와 압박은 더 커지기만 합니다. 북한 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은 벌써 열두 번째입니다. 매번 저들만의 인권 기준이 있다고 우기는 방식은 이제 더 이상 통할 수 없습니다.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가 없다고 우긴다고 북한 인민 누가 인정합니까. 엄연히 수십 만 명이 갇혀 있는데 우긴다고 될 일은 아닙니다. 무작정 험한 표현을 써가며 거부한다고 해서 북한 인권문제가 덮어질 일은 결코 아니란 말입니다.


물론 지금까지 억지어거지로 우겨왔던 인권유린만행에 대해 인정하면 그 후폭풍이 두려울 것이라는 건 알고 있습니다. 온갖 비난도 감수해야 하고 그 책임 역시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 인민들의 인권회복을 위한다면 이쯤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할 것 아닙니까. 지금처럼 핵을 가지고 도발로 대응하는 것보다는 오히려 이편이 훨씬 더 낫습니다. 김정은은 새롭게 권력의 자리에 올라 선만큼 지금껏 저질러진 인권유린에 대해 개선하려는 의지만 보여도 북한 인민들은 더 환영할 것이고 책임 또한 본인이 크게 질 일도 없습니다.


오히려 이전에 저질렀던 아버지, 할아버지 것에 대한 총화를 하고 새롭게 출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지금처럼 계속 부인하고 강변하며 뚱딴지같은 소리만 질러대다가는 더 큰 화를 부를 수 있다는 점 명심해야 합니다. 김정은 정권이 가장 첫 번째로 해야 할 일은 인권유린만행에 대해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것임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