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단체, 탈북청년 추방 라오스 정부 규탄



▲라오스 대사관 앞에서 북한인권 관련 단체들이 탈북자 추방 관련 집회를 열었다. 사진제공=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인권시민연합 등 북한인권 단체들은 31일 오전 10시 라오스 대사관 앞에서 탈북청소년 9명의 북송에 협력한 라오스 정부의 반인도적 행동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들은 탈북자가 북송되면 극심한 처벌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북한과 협력해 탈북청소년 9명을 돌려보낸 라오스 정부의 반인도적 행위를 규탄했다.

또한 라오스 정부가 앞으로 인간 존엄성을 보장하고 국제협약과 인권기준을 존중해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라오스 대사관 1등 참사관에게 전달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이들을 지키지 못한 미안함에 9명의 탈북청소년 이름을 외쳤고 라오스 정부의 잘못을 규탄하는 뜻에서 9개의 촛불을 밝혔다.



▲북한인권 단체들은 라오스 대사관 1등 참사관에게 항의 및 요구사항을 담은 서신을 전달했다.
사진제공=북한인권시민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