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특사 후보, 북’행동변화’ 추구

최근 북한인권특사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사이먼 위젠탈 센터(Simon Wiesenthal Center) 아브라함 쿠퍼(Rabbi Abraham Cooper)부소장은 미국이 북한의 핵문제 해결에 앞서 인권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29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장했다.

쿠퍼 부소장은 지난 22일 미국의 북한인권법에서 규정한 북한인권특사 임명조항과 관련해 미국의 민간 인권단체인 북한 자유연대(North Korea Freedom Coalition)가 북한인권 특사로 백악관에 추천한 7명중 한 명이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북한인권특사로 임명될 경우 “북한 당국에게 인권유린 행위에 대한 책임을 스스로 져야 한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미국 고위당국자들이 북한의 ‘체제변형’(regime transformation)이나 ‘체제변경’(regime change)에 관해 잇따라 언급하고 있는 가운데, 쿠퍼 부소장이 ‘행동변화’(behavioral change)를 주장하고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북한의 ‘행동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북한의 정권교체를 직접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정책변화를 유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아직도 북한내 수용시설에서는 생체실험등의 잔악한 인권유린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범죄행위를 가담한 자나 명령한 자, 혜택을 본 자들은 결국 자신들이 그 책임을 져야 함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같은 사실이 북한 내부에 알려진다면 북한의 행동변화 즉, 정책변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쿠퍼 부소장은 미국의 대북정책에 관해서도 “북한의 핵문제나 일본인 납치문제 등 기타 사안들도 중요하지만, 과거 역사적 경험에 비추어보면 인권문제가 먼저 해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