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법 반대 민주당에 ‘맞장구’치는 北

북한이 19대 국회의 북한인권법 제정 움직임과 관련해 연일 비난 공세를 펼치고 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17일 논평을 통해 “‘북인권법’이라는 것은 있지도 않는 ‘북인권’ 문제를 내외에 여론화하여 ‘체제통일’ 흉계를 실현하기 위한 매우 불순한 모략문서”라고 비난한데 이어 조선중앙통신도 이틑날인 18일 ‘북인권법 조작으로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보수패당이 지게 될것이다’는 제목의 ‘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 담화를 소개했다.


북한은 특히 민주통합당 등 야당의 반대 주장을 대남 선전에 활용하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최근 지도부들이 나서 북한인권법은 내정 간섭이자 북한인권단체 지원법일 뿐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담화는 이와 관련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과 야당들은 새누리당것들이 북인권법을 또다시 국회에 제출하여 기어코 조작하려고 책동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그 불순한 정체를 까밝히면서 반대배격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인권법은) 동족사이의 체제와 리념대결을 부추겨 북남관계를 더욱 파국에 몰아넣고 통일의 길에 더 큰 장애물을 조성하게 될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남조선에서 진보민주개혁세력에 대한 괴뢰보수패당의 파쑈적탄압이 한층 기승을 부리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이 북인권법 조작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것은 저들의 반인민적, 반인권적악행으로 높아가는 민심의 불만을 딴데로 돌리고 종북 론난을 일으켜 련북통일세력을 질식시키며 동족대결책동을 합법화하여 대선 공작에 써먹어보자는데 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