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단체, 中 오성홍기 불태워

국내 탈북자지원단체 등이 12일 중국 옌타이(煙臺) 소재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중국당국이 강제북송한 것에 반발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五星紅旗)를 불태웠다.

피랍탈북인권연대 등 탈북자 지원 및 북한인권 관련 10여개 단체 소속 회원 10여명은 이날 낮 서울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 북송 규탄 기자회견을 가진 뒤 중국 국기를 태웠다.

이 회원들은 또 중국대사관에 들어가 관계자들에게 탈북자 북송조치를 항의하려고 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진입하지 못했다.

이들은 대사관 앞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중국 정부는 탈북난민 강제북송이라는 범죄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제난민협약에 입각해 중국내 모든 탈북자들에게 자신들이 원하는 제3국으로의 이동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또 “중국 정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탈북자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면서 “우리 정부도 무대책.무관심.무책임한 자세에서 벗어나 중국정부와의 공개적인 협상을 통해 자국민 보호라는 국가적 책임을 다하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