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단체연합회’ 창립…38개 NGO 참여

▲ 13일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북한인권단체연합회’ 창립총회가 열렸다.

13일 북한 인권 문제 해결에 뜻을 같이한 북한인권관련NGO들이 모여 ‘북한인권단체연합회’를 결성했다.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북한인권단체연합회 창립총회에는 북한구원운동, 북한민주화위원회, 기독교사회책임,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등 총 38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날 이들은 대표회장으로 김상철 변호사(국가비상대책협의회 회장), 공동대표로는 이미일 대표(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등 5명을 비롯해 상임위원과 감사 2인, 사무총장, 고문 및 자문위원 등 총 18명의 임원을 선출했다.

이 대표는 데일리NK와 통화를 통해 “그 동안에 북한인권단체들이 각 분야에서 활동을 해왔는데, 그것을 묶을 수 있는 연합회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각 단체별로 활동하는 것을 지원하고 북한 인권을 향해 각 단체들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북인련이 결성되었다”며 북한인권NGO들의 단합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취지문을 통해 “북한 동포들은 김정일 폭압 정권으로 인권과 자유를 유린당한 채 살아가고 있다”며 “정치범수용소에 갇혀 있는 20만 명에 동족들은 죽음과 같은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는 비인간적 박해가 계속되고 남한 정부는 이를 부채질하듯 무분별한 대북지원과 함께 동족의 인권유린을 방조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북한의 인권참상을 타개하고 자유와 해방을 안겨주기 위해 북한 인권 단체들이 각자의 정보와 경험을 결집한 것”이라고 창립 취지를 밝혔다.

이날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날 개최될 남북총리회담에서 북한인권문제를 의제에 포함시킬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발표하여 ▲실무차원에서 북한인권의 제반문제를 제기해 논의하고 ▲6·25전쟁포로 및 납북자의 생존 여부와 생환실태 파악 ▲이산가족의지속적 상봉 ▲중국에서 강제 송환된 탈북민에 대한 박해 중지 ▲공개처형 폐지 ▲정치범수용소의 폐지 ▲신앙에 따른 박해 금지 등을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