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통일대들보 키운다’ 고마워한 ‘문익환 학교’

북한이 보낸 축사를 자랑스럽게 낭독하고, 체험 학습을 빙자해 반정부 시위에 학생들을 참석시키며, 교사 중 일부는 간첩활동 혐의로 복역한 경험이 있는, 좌편향적인 교육시설이 대한민국에 존재한다.


전남 강진군에 위치한 중고교통합형(6년) 과정의 비인가 대안학교인 ‘늦봄문익환학교’이다. ‘늦봄학교’는 고 문익환 목사(호는 늦봄)의 뜻을 기린다며 유가족과 광주·전남의 좌파 시민단체가 참여한 사단법인 ‘늦봄평화교육사업회’가 설립한 곳이다. 민주통합당 문성근 최고위원도 이 학교의 명예이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늦봄학교 교사 32명 중에는 간첩죄로 8년을 복역한 비전향 장기수, 평통사 회원 등이 포함돼 있으며. 80여명의 학생 중에는 간첩단 ‘왕재산’ 사건 주범으로 지난 2월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은 임모 씨, 같은 혐의로 지난 1월 2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은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한모 씨의 자녀도 있다.


지난 2월 이 학교 졸업식에서 전교조 출신 장모 교사는 ‘6·15 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 교직원분과위원회’가 팩스로 보낸 축사를 교사·학생·학부모 150여명 앞에서 낭독했다.


“이번 졸업식은 6·15의 기치 밑에 통일조국의 대들보들을 훌륭히 키워 민족의 화합과 자주통일에 이바지하려는 늦봄문익환학교의 선생님들과 통일 인사들의 굳센 의지를 내외에 보여주는 의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이 신성한 교단에서 통일애국의 무수한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들을 알알이 키워 통일조국의 거목으로 ‘자래워야’ 합니다.” ‘자래워야’는 ‘키워야’의 북한식 표현이다.


늦봄학교 3년차에는 역사탐방학습을 간다. 백두산과 압록강에 가서 분단조국의 현실을 체험하고 통일 열망을 키우기 위해서다. 4년차에는 농어촌 공장 시장에서 노동현장을 체험해야 한다.


또 주말을 제외하고 학생들은 매일 1시간씩 ‘노작’ 수업 일환으로 밭을 갈고 집을 짓는다. 수업시간에는 ‘철학’과 ‘자주학습’ 등을 배운다. ‘4·19체육대회’, ‘5·18기행’, ‘6·15기념행사’는 이 학교 연례행사다.









▲늦봄학교 학생 80여명은 지난달 제주 강정마을로 ‘제주평화기행’을 다녀왔다. 당시 학생들은 ‘구럼비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라고 적었다. /사진=학교홈페이지

지난달에는 학생 86명이 8박9일 일정으로 제주 강정마을로 ‘제주 평화기행’을 다녀왔다. 당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현장팀장 김모 씨와 제주해군기지 사업단 정문 앞에서 ‘해군기지는 불법’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공사 차량 진입을 막으며 농성했다.


인솔자들은 ‘구럼비 바위를 지키자’는 구호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학생들 앞에 섰다. 학생들 역시 제주도 바위 등에 ‘구럼비를 위해 기도해주세요’라는 등의 글자를 적었다.


늦봄학교는 학생과 학부모가 학교의 철학 및 교육과정을 믿고 따르겠다는 서약서를 내야 입학이 가능하다. 입학금 500만 원과 활동수업비 100만 원을 납부해야 최종 합격할 수 있으며 기숙사비를 포함한 학비는 월 60만∼80만 원이다.


교육 당국은 이 학교에 대해 “비인가 기관이라 교육 프로그램이나 교원에 대해 알 길도 없고, 간섭할 권한도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