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세계 최강인 7가지는?…땅굴·해킹·위폐 등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30일(현지시각) 최신호에서 “누구든 잘하는 게 한가지씩은 있다”며 ‘북한이 정말 잘하는 7가지’를 소개했다.


FP는 먼저 약 1200만 명의 북한 주민이 상상할 수 없는 극심한 가난 속에 살고 있지만, 북한이 지하터널(땅굴) 만드는 데는 경쟁력이 있다면서 “세계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엄청난 비밀 터널망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는 군사적인 목적에서 만든 것으로, 일각에서는 비무장지대(DMZ)에 20개의 지하터널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또 100달러짜리 위조지폐인 ‘슈퍼노트’를 만드는 데도 일가견이 있다고 FP는 평가했다.


FP는 “미국 정책당국자들이 북한의 ‘실력’을 우려해 100달러 지폐의 발권 중단을 검토하기도 했다”면서 “북한이 만든 슈퍼노트는 연방준비은행이 보유한 장비만 판별할 수 있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FP는 이어 북한에서는 극히 일부 계층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지만, 최근 한국을 겨냥한 사이버공격에서 볼 수 있듯이 일부 해커들의 실력은 상당하다고 소개했다.


또한 김일성의 생일 기념행사인 아리랑축제의 영상을 소개하며 “프로파간다를 대규모로 전시, 공연하는 데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능하다”고 밝혔다.


이밖에 물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살아가는 능력, 값싼 노동력, 해산물 등에서는 다른 어느 나라에도 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FP는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