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병정놀이 하고 있다는 말이냐”

한나라당은 9일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청와대 브리핑에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차분한 대응은 대통령의 생각”이라는 요지의 글을 올린 것과 관련, “청와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사실상 비호.옹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무대응이 옳았다고 강변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 군의 존재이유를 부인하는 것으로, 사실상 무장해제이자 안보체계를 무력화시키는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가 어느 누구를 겨냥한 것이 아니다”는 청와대의 주장에 대해 “북한이 병정놀이를 하고 있다는 말이냐. 국군통수권자로서의 무책임함과 무능함, 북한의 도발을 회피하려는 비겁함에 개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면서 “아당의 지적을 정치공세로 몰아붙이는 것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