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공격하면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5일 “북한이 공격해 올 경우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이 핵능력을 가질 수 있다는 판단 하에서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발언과 관련해 “핵 공격에 대비한 군의 일반적인 대응에 대해 설명한 것이지만 타격만 부각돼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장관은 이어 “일반 재래식 공격은 선제공격을 하지 않고 조금 지켜보는 편이다. 그러나 핵과같은 경우에는 워낙 심대한 피해를 입는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전시 상황에서 북한의 핵 보유가 명확하다면 핵 공격 후에는 엄청난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한미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북한의 핵공격 징후를 판단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한미간 다양한 정복수집 루트를 이용해 가능한 모든 정보를 수집하고 판단해 적의 공격징후를 식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군(軍)의 대공레이더망과 관련, “대포병 탐지 레이더는 포탄이 공중으로 날아가는 동안 그 움직임을 적어도 두 번 이상 잡아 역추적, 적이 발사한 위치를 정확하게 잡아내는 장비”라며 “해안포 사격 당시 평택항에서 들여오려면 1~3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대기 중인 상황이었다. 현재 10여 대를 갖고 있는데 앞으로 20대 정도로 장비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