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외국인 공무원 채용 확대

외국인이나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공무원 채용이 대폭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과 북한이탈주민 가운데 국내 정착·거주하고 있는 사람을 집중 거주지 관할 지방공무원으로 채용하는 등 채용 범위를 확대, 정착 지원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행안부는 10월 중 ‘외국인 및 북한이탈주민 공무원 채용 확대 시행지침’을 마련해 각 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6월 말 현재 외국인은 110만 명이 국내에 거주하고 있으며 신혼부부 10쌍 가운데 한 쌍이 국제결혼일 정도로 다문화가정도 크게 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외국인에 대한 공무원 채용은 투자유치, 통·번역 등 자치단체 필요에 의해 32명이 충원됐고 이 가운데 다문화가정을 위한 공무원 채용은 상담요원 2명, 순찰요원 2명에 그치고 있다.

행안부는 앞으로 외국인 특구 관할 구역 내 외국인주민센터의 상담요원, 통역지원센터와 관광안내, 환경미화원 등 외국인 공무원 채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각종 위원회 위원, NGO, 사회봉사자 등 공무원 외 분야에서도 사회참여 기회를 늘릴 예정이다.

특히 외국인 주민 1만 명 이상인 32곳의 시군구에서 외국인 공무원을 우선 채용토록 유도하고 외국인 주민 수에 대한 총액인건비 산정 비율도 점차 상향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북한이탈주민은 6월 말 현재 1만 6000여 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으나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공무원 채용은 경기도(2명), 수원시(1명), 포천시(1명) 등 일부 자치단체에서 다문화가정 상담 및 통역, 순찰요원 등으로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에 행안부는 집중거주지 관할 읍·면·동 사무소 공무원, 취업안내 상담요원 등 북한이탈주민의 공무원 취업문을 개방하고 통·반장, 자원봉사자 등 사회참여 기회 폭을 넓힐 계획이다.

또 북한이탈주민 1000명 이상 서울, 인천, 경기 등은 물론 집중 거주 기초자치단체에서도 채용을 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국내에 정착·거주하고 있는 외국인과 북한이탈주민 등에 대한 채용범위를 확대해 다문화가정과 북한이탈주민 등의 정착·지원체제가 새롭게 전환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행정안전부 지방공무원과 02-2100-3788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