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지하갱도들은 왜 생겼을까

북한의 노동신문은 정전협정 체결 52돌을 맞은 27일 김일성 주석이 6.25 당시 고안했다고 하는 전법들을 상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이 언급한 김 주석의 독창적인 전법은 갱도전법과 비행기 격추기술이다.

북한은 6.25 당시 기세좋게 서울을 점령하고 남하를 시도했지만 미군을 주축으로 하는 유엔군에 일찌감치 제공권을 빼앗기고 상당히 고전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신문에 따르면 김 주석은 6.25 당시 미국의 초토화 전술과 불바다 전술에 맞서 그 어떤 타격 수단에도 견딜 수 있고 전투 인원 및 장비를 보호할 수 있는 진지 체계로서 갱도전법을 창안했다는 것.

1998년 12월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북한은 1960년대부터 지하 군사시설 건설에 주력하기 시작해 8천236개의 군사관련 시설을 지하에 구축하고 있으며 이들 시설의 총 연장은 무려 547㎞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다수 북한의 지하 군사시설은 지하 100m 이하에 존재하고 있어 재래식 무기 혹은 생화학 무기에 의한 공격에도 끄떡없는 견고한 방어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이와 관련, “갱도화된 영구 축성물과 참호 등으로 요새화된 진지를 꾸리고 적을 소멸하는 갱도전법은 산악 지형이 많은 지형적 특성을 살려 전투 인원 및 장비를 보호하고 소수가 다수를, 뒤떨어진 무기로 첨단 무기를 격파할 수 있는 위력한 전법”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2001년 제2차 핵태세검토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핵선제공격 대상 7개국에 포함시키고 이른바 ‘벙커버스터’로 불리는 소형 전술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기 시작한 것도 북한의 견고한 갱도시설을 파괴하려는 전술적 목적에 따른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김 주석이 고안했다는 전법 가운데 비행기 격추기술은 새총으로 전선 위의 참새 정도가 아니라 허공을 날아가는 새를 맞춰 떨어 뜨리는 것에 비유할 수 있는 ‘신묘한’ 기술이다.

김 주석은 6.25 당시 제공권을 장악한 미공군기의 전.후방을 가리지 않는 무차별 폭격에 겁을 먹고 피하는 데만 급급했던 인민군에 ‘비행기 사냥꾼조’를 만들도록 지시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항일 무장투쟁 당시 보병화기로 일본 비행기를 격추한 경험을 바탕으로 1950년 8월 사리원 경암산에 화력진지를 설치하고 저격무기로 적기를 격추시키는 시범을 실시하도록 했다는 것.

소달구지 바퀴 위에 중기관총을 올려놓고 바퀴를 360도 회전시키면서 공중을 비행하는 적기를 향해 사격하는 원시적인 방식이었다.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렵지만 신문은 이런 방법으로 2년에 걸쳐 3천대에 가까운 적기를 격추시켰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