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위협 내용 보고 받고 깜짝 놀랐다”

“북한은 핵기술을 다시 수출할 가능성이 있다.”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31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대량살상무기(WMD)의 개발, 획득, 공급 등을 의미하는 확산(Proliferation)이 글로벌 위협의 주된 요인”이라고 북한을 주요 위협으로 지목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이란과 시리아 등 일부 국가에 탄도미사일과 관련 물품을 수출하는 것은 북한의 확산 행위를 의미한다”면서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은 동아시아 안보환경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제출했다. 


특히 “북한이 지난 2007년 10월 6자회담 합의에서 핵 물질, 기술 등을 이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다시 핵기술을 수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 캘리포니아) 상원 정보위원장도 세계적 위협(World Wide Threats) 중 하나로 북한 김정은을 지목했다. 

파인스타인 위원장은 “테러 위협은 전반적으로 줄어드는 반면 이란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위협은 높아지고 있다”면서 “28세의 독재자(28-year-old dictator)가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저장고를 손에 쥐고 있다는 점은 깊이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정보기관으로부터 북한에 대한 상당히 심각한 내용을 보고받았다”면서 “본인은 깜짝 놀랐다(it was quite sobering)”이라고 말해 주변의 관심을 증폭시켰다. 그는 “북한은 정보기관이 꾸준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지역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북한 관련보고 내용은 기밀 사안이므로 자세히 언급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