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신뢰회복이 시간과 조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8일 제4차 6자회담의 최대 쟁점인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문제와 관련, “어느 나라나 갖고 있는 당연한 권리이므로 미국이라 할 지라도 당분간 얘기이지, 시기와 조건의 문제이지 궁극적으로 ‘영원히 갖지 말라’는 주장은 아니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정치부장단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전략적이면서 굉장히 유동적이어서 평화적 핵이용에 관한 것은 대답할 수 없다”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그런 점에서 원칙적으로, 원론적으로 ‘평화적 핵이용은 모든 국가의 권리’라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신뢰를 획득하는데 걸리는 만큼이 시간과 조건이 되지 않겠느냐”며 “결국은 당장 ‘권리가 있다’, ‘앞으로 영원히 권리가 없다’ 양쪽 사이에서 언젠가는 점차점차 여러가지 시간과 조건이 많이 개입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