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수기치료 명의 장도선 박사

“장도선 박사의 손은 그야말로 신비한 손이다.”

지압 치료 명의로 소문난 북한 고려의학(한의학)과학원 수법(手法)치료연구실의 장도선(66) 박사를 두고 국제수목학회 회장인 벨기에 인사가 한 말이다.

그는 장 박사에게 지압 치료를 받은 뒤 “참 신기하다. 약물을 전혀 쓰지 않고 병을 완치하니 정말 놀랍기만 하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8일 북한 월간 ’금수강산’ 7월호가 전했다.

이 잡지에 따르면 장 박사는 북한 주민은 물론이고 해외동포와 외국인들 사이에서도 ’신비의 손’으로 유명하다.

해외동포들과 외국의 이름있는 정계.사회계.재계 인사들이 그를 찾아와 지압 치료를 받는가 하면 자기 나라에 초청도 하고 있다는 설명.

장 박사에게 지압치료를 받은 유명 인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고(故) 문익환 목사의 미망인 박용길 장로, 재미동포 언론인 문명자씨다.

또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한덕수 전 의장, 북한 ‘김만유병원’의 설립자이자 일본 니시아라이(西新井)병원 원장인 김만유씨, 1989년 문익환 목사의 방북에 동행했던 재일동포 정경모씨 등 27개국의 여러 인사가 치료를 받았다.

장 박사는 30대부터 지압 치료에 매료, 전통의학서적을 모조리 뒤져 치료술을 익히고 연구를 심화시켰으며 1970년대 초부터 환자 치료에 이용하기 시작했다.

의학계의 적지 않은 사람들이 ’어떻게 맨손으로 질병치료를 할 수 있느냐’며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지만 그는 연구와 치료를 멈추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장 박사 자신도 믿기 어려울 정도로 치료술이 효과를 나타냈고 특히 노인성 질환을 비롯 뇌졸중 때 운동, 언어장애, 비만이나 스트레스는 물론 협심증 발작과 같은 심장계통의 질환 등에서 효과가 컸다.

그는 민간요법으로 이용하던 지압 치료술을 현대 과학연구와 임상실천에서 얻은 치료 경험자료와 결부시켜 안마법, 지압법, 관절운동조작법, 견인법, 척추교정법 등 ’수법치료’로 체계화함으로써 그 공로로 ’인민의사’ 칭호를 받았다.

장 박사의 아들 성호(31)씨도 평양의학대학을 졸업하고 아버지의 뒤를 이어 현재 수법치료 전문 의사로 일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