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내 집처럼 드나든’ 30대 탈북자

북한에서 탈출해 남한에 정착한 뒤에도 북한에 사는 아내에게 2차례나 몰래 찾아가 몇개월씩 살면서 딸까지 낳은 30대가 구속됐다.

6일 국가정보원이 국가보안법 위반(잠입.탈출 등) 혐의로 구속한 이모(30)씨는 2003년 9월 함북 회령시에서 두만강을 건너 중국에서 먼저 탈북한 어머니와 누나와 합류한 뒤 이들과 함께 몽골을 거쳐 국내로 들어왔다.

이씨는 우리 정부로부터 정착지원금 3천만원과 아파트까지 받고 서울에서 숙박업소 종업원 등으로 일했지만 ‘남한에 와보니 실제 돈 벌기가 힘들고 초라하다는 생각이 들어’ 처(32)와 두 자녀가 있는 북한으로 돌아가기로 마음먹었다는 것.

2004년 10월 관광 비자로 중국으로 건너간 이씨는 아내와 장모에게 줄 바지 2벌까지 선물로 구입한 뒤 두만강을 다시 건너 아내와 함께 8개월간 함북 회령.청진 일대에서 장사까지 하며 살았으며 이 과정에서 보위부원에게 담배, 돈 등을 뇌물로 전달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이씨는 그러나 자신의 밀입북 사실이 알려져 남한에 있는 어머니와 누나가 피해를 당할 것을 우려해 2005년 6월 다시 중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온 뒤 무직으로 소일했다.

그는 두만강이 얼어 건너기 쉬운 시점을 택해 2005년 12월 우리 정부가 준 정착금 등을 갖고 중국으로 다시 가 1차 밀입북 때 임신한 아내가 낳은 딸을 위해 옷을 산 뒤 또 한번 북한으로 숨어들어가 딸을 처음 상면했다.

이씨는 북한에서 처자식과 살면서 또 밀수입한 일제 중고 자전거를 구입해 청진 등지에서 북한 돈으로 대당 5천~6천원의 이익금을 남기고 되파는 이른바 ‘되거래’ 장사를 했다.

딸의 생일에 초대한 지인 최모(여)씨에게 아들을 데리고 탈북할 것까지 권유하는 등 여유만만하게 지내던 이씨는 2006년 11월 국내에 다시 들어왔다.

그러나 이씨의 남북을 드나들던 이런 ‘이중생활’은 지난 1월초 태국 이민국 수용소에서 수용 중이던 최씨와 먼저 입국한 최씨의 아들, 그리고 이씨가 탈북 과정에 대해 입을 맞추지 못하는 바람에 들통이 났다.

국가정보원은 이씨와 그의 누나 집에서 공민증과 북한에 있는 딸의 사진 등 밀입북을 입증하는 증거를 다수 찾아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