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평화통일의 대상이면서 현실적 위협”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21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을 암살하기 위해 남파된 간첩 2명이 구속된 것과 관련 “북한은 우리에게 평화통일의 대상이면서 현실적 위협이라는 점을 분명히 깨닳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영화에서나 나올만한 일이 주변에서 버젓이 일어나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북한은 지난 1997년에도 공작원을 침투시켜 탈북자 이한영씨를 암살한 바 있는데 정부는 당시 암살자를 한 명도 체포하지 못했다”면서 “1968년 김신조사건, 1983년 아웅산 테러사건, 1987년 칼기 폭파사건 등도 모두 북한이 자행한 테러인데 북한은 아직도 이중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어 천안함 사건과 관련 “우리사회에서 안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전시작전권 전환시기에 대한 논의가 있으며 군 원로들은 이를 연기해야 한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에서도 안보전문가를 중심으로 국가안보위를 구성, 안보태세 점검에 일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전날 있었던 이명박 대통령과 3당 대표 간담회에 대해 “국가 안보에 대해 여야가 따로 없음을 확인한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정치권은 당파적 이해관계에 스스로 침몰하지 않도록, 국민의 힘을 합칠 수 있도록 도우미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