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금 ‘美냐, 北이냐’ 선택 테스트中”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국을 테스트하는 것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타케사다 히데시 일본 방위연구소 주임연구관은 “북한이 남한과 사이좋게 지내면서 일본과 한국 그리고 한국과 미국 사이를 나쁘게 하려는 느낌”이라며 “이번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미, 한-일 사이가 미묘한 분위기가 됐다”고 지적했다.

타케사다 주임연구관은 13일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한국을 테스트 중”이라며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북한이 쌀을 보내달라면서 (한국이) 북한을 선택하느냐 미국을 선택하느냐 하는 식의 심리전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일본 안보에 미치는 위협에 대해 그는 “노동미사일 사정거리가 총 800-1000km 정도 되고, 도쿄, 홋카이도, 큐슈를 통과한다”며 “또 만약 새로 개발한 스커드 미사일이었다면 미사일 위협이 더 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의 선제공격 논란’에 대해 “현재 일본이 북한을 선제공격 할 능력이 하나도 없다”면서 “공격 능력을 가지려면 공대지 미사일과 순항 미사일, 그리고 공중 급유기가 필요하지만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가 미사일 공격을 받을 경우, 우리도 방위전략을 세워야 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북한의 미사일 개발비용에 대한 출처’를 묻는 질문에 대해 그는 “북한이 미사일을 수출하면서 1년에 3억불 넘는 외화를 벌고, 중국과 무역하면서 1년에 30% 이상 수출입이 늘어났다. 그리고 불법적인 마약사업 등을 통해 돈을 모으고 있다”고 답했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