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예정대로 6자회담 참여’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8일 북한이 예정대로 제5차 6자회담에 참여할 것임을 밝혔다고 신화통신, CCTV 등 중국 언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을 방문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백화원 영빈관에서 가진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대화를 통한 평화적 문제 해결이라는 입장을 견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제4차 6자회담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은 긍정적 의미를 갖고 있으며 어렵게 얻어낸 성과였다면서 북한은 “이미 약속한 바에 따라 예정대로 제5차 6자회담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각 참여국의 공동노력으로 제4차 6자회담이 중요한 단계적 성과를 거두었다면서 중국은 제5차 6자회담에서도 새로운 진전이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 주석은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목표 ▲대화를 통한 평화적 문제 해결 방향 ▲한반도 및 지역의 평화.안정 방침을 견지, 북한측 및 관련 국가들과 공동 노력의 공동성명에 제시된 총체적인 목표를 실현하고 제5차 6자회담의 새로운 진전을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한반도 핵문제 언급에 앞서 후 주석은 두 당과 두 나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고위급의 밀접한 왕래를 지속해 상호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교류 영역을 확대해 협력의 실속을 풍부하게 하고, 경제협력 추진을 통해 공동발전을 촉진하고, 적극적인 협조.협동으로 공동이익을 보호하자고 제의했다.

후 주석의 이 같은 4개항 제의에 대해 찬성을 표시한 김 위원장은 국제정세에 어떠한 변화가 발생하더라도 북한측은 양국간 우호를 전략적 차원에서 파악하고 양국간의 친선 발전을 변함없는 전략적 방침으로 삼을 것이라면서 중국의 사심없는 원조에 감사를 표시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