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유엔사, 조만간 판문점서 천안함 실무회담”

천안함 피격 사건을 다루기 위한 북한과 유엔군사령부간 장성급 회담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11일 장성급 회담을 갖자는 유엔군사령부의 제안을 북한이 사실상 수용함에 따라 조만간 판문점에서 영관급 실무회담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어제 장성급 회담에 앞서 대령급 사전 접촉을 갖자고 밝힌 것은 유엔사와 우리 쪽의 제안을 수용한 것”이라며 “천안함 사건을 다루게 될 북-유엔사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 측은 전날 통지문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검열단 파견) 제안을 반대하고 있는 조건에서, 조미(북미) 군부 장령급(장성급) 회담에서 천안호 사건을 논의하자는 미군측 제의에 유의하기로 했다”면서 “조미 군부 장령급 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해 7월13일 10시 판문점에서 대좌(대령)급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수정, 제의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북한이 제안한 13일에 실무접촉을 할 수도 있고 촉박한 것으로 판단되면 약간 늦춰서 일정을 잡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사는 지난달 27일 천안함 피격사건의 정전협정 위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장성급 회담에 앞서 영관급 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부하고 국방위원회 검열단 파견과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 개최를 주장한 바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유엔사와의 장성급 회담 개최 수용한 것에 대해 정전협정의 범위 안에서 천안함 사건을 다루자는 우리 쪽 제의를 사실상 받아들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북측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회담을 이용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성급 회담에서는 우리 쪽의 천안함 조사결과를 충분히 설명하고 북한 쪽의 이야기도 듣게 될 것”이라며 “다만, 북한은 천안함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장성급 회담을 선전선동의 수단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사와 북한군의 장성급회담은 신뢰구축 방안의 하나로 상호 합의에 따라 1998년에 처음 열렸고 지금까지 16번 개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