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휴대전화 정보 네트워크”

소수의 탈북자들과 한국 인권운동가들이 휴대전화를 이용해 뉴스의 암흑지대인 북한을 관통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 보도했다.


이들은 중국에 들어가 북한을 여행할 수 있는 소수의 북한 주민들을 포섭한 뒤 휴대전화를 주고 이들로 부터 전화와 문자로 얻은 정보를 웹사이트에 게재하고 있다.


북한내 휴대전화를 이용한 정보 네트워크는 1990년대 북한의 극심한 기근 때 북한에서 도망쳐온 사람들을 통해 시작됐으며,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북-중 국경 통과나 정보 제공자들의 북한내 활동을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원인이라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탈북자들을 중심으로 한 웹사이트들은 5년전 처음 만들어졌고, 현재 5개가 있는데 최소한 이들중 3개는 미국 의회가 승인한 자금지원을 받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휴대전화를 이용한 정보 수집은 엄청난 위험도 도사리고 있다.


우선 잠재적인 정보제공자를 파악하고 이들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는데 수개월이 걸리는 데다 이 모든 과정은 중국이나 북한 공안 당국의 감시망을 피해야 한다. 또 북한에 들어간 정보원은 노출될 경우 수감되거나 극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이들이 가져오는 정보는 값진 것도 있지만 논란의 여지나 모순투성이인 것도 많다.


지난해 말 북한의 갑작스런 화폐개혁에 따른 북한 인민의 분노를 처음 보도한 것도 이 웹사이트 였지만, 일부 정보들은 `정보 브로커’ 들에 의해 조작된 것들이거나 특종을 했을 때 주는 보너스를 받기 위해 부풀려진 정보들이 많다는 것이다.


또한 이 정보 제공자들은 미국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북핵 프로그램이나, 권력 승계와 같은 문제들에 대한 답을 제공하기도 어렵다.


이들이 북한 지도부나 군부 엘리트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지에 대한 뚜렷한 증거가 없기 때문이다.


한 고위 미군 정보 장교는 “이들로부터 우라늄 프로젝트에 관한 정보를 파악할 수는 없다”며 위성 사진이나 전화 도청, 컴퓨터 해킹, 한국 정보기관원들이 획득한 정보 등 전통적 방식을 통한 정보 수집이 주요 정보의 원천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보의 신뢰성에 대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수십년 동안 서방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북한을 외부 세계에 알리는 데 이들의 공로는 크다고 이 신문은 평가했다.


미국기업연구소의 니컬러스 에버스타트 연구원은 “북한과 같은 정보 진공 상황에서 어떤 소소한 얘기나 떠도는 루머들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모든 것들을 종합하면 북한 정권의 붕괴 가능성에 대한 논의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