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홍역 창궐…3천명 감염”

▲ 북한으로 전해지는 의약품 ⓒ연합

지난 해 11월 첫 발병이후 북한 전역의 30개군 지역에서 약 3천명의 주민들이 홍역에 감염됐으며, 지금까지 모두 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국제적십자사(IFRC)가 19일 밝혔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IFRC에 따르면, 감염된 북한 주민 3천명 가운데 1천13명이 북한 현지 보건당국으로부터 치료를 받고 있으며, 홍역 및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1월 4일 어린이 2명과 어른 2명 등 모두 4명이 숨졌다.

이번 홍역은 작년 11월 6일 김형직군의 부전리를 포함한 량강도내 일부 지역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환자들에 대한 임상 증세를 바탕으로 처음에는 풍진(風疹)이라는 진단이 내려졌다가 지난 15일에서야 홍역으로 확인됐다.

이번 홍역은 량강도내 발병지역에서 차단되지 않은 채 지난 3개월 보름여동안 북한 전역으로 확산됐다.

전염병 증세가 나타나자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달 26일 전염병 가능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위해 실험 키트들을 북한 보건성에 제공했고, 84개의 샘플 중 77개가 홍역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글로불린M’(IgM) 항체들을 확인했다.

국제적십자사는 “이번 확인 과정은 홍역이 1992년에 북한에서는 완전히 퇴치된 것으로 여겨진데다 최근의 발병 사례가 없어서 상당히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발병 사례의 증가와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 위험성을 수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보건성은 대대적 백신 캠페인을 벌이는 한편, 7세∼45세 연령층의 주민들을 면역시키기 위해 국제적십자사와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WHO 등 국제기구들에 500만 투입분의 홍역 백신 제공을 요청했다고 국제적십자사는 덧붙였다.

그러나 가장 홍역에 취약한 7세 미만의 북한 어린이들은 이미 일상적인 예방주사를 통해 홍역 백신을 맞았다.

현재 유엔아동기금은 영.유아를 포함해 39세까지의 북한 주민들 대상으로 백신 주사를 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렇게 될 경우 백신 주사 대상은 1천200만∼1천300만명으로 늘어나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