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첫 `남한 전화국’ 설립

남북분단 이후 처음으로 북한에 우리 전화국(KT지사)이 설립된다.

남중수 KT 사장은 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는 28일 북한 개성공단과 서울을 연결하는 남북한 직접 통신망이 개통되는 동시에 개성공단에 KT지사(옛 전화국)가 설립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현대아산의 금강산 관광사업,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의 경수로 건설사업 등 남북사업에서 남북간 통신은 모두 위성을 이용해 일본을 우회하는 국제전화망을 이용했다.

따라서 이번에 문을 여는 개성지사는 분단 이후 북한에 설립되는 최초의 남측 전화국이 된다.

KT는 지난달 개성지사의 초대 지사장에 정연광 강북본부 고객선로부장을 임명, 개성에 파견해 개성지사 설립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 사장은 개성지사 설립에 대해 “북한에 KT 전화국이 처음으로 입점하는 것으로 의미가 크다”면서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이 사용할 뿐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남북 통신협력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개성지사가 향후 남북 통신협력의 구심점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번 개성과 서울간 통신망 개통과 지사설립은 작은 출발이지만 중장기적으로 북한과 통신사업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한과의 통신사업 추진에 관심을 항상 갖고 있으며 기회만 열리면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시장으로서 기회이기도 하지만 KT만이 할 수 있는 공익적 차원의 사업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3월 북한 조선체신회사와 전화요금, 전화번호 등을 모두 합의해 놓고 있다.

전화번호는 개성공단에서 남측으로 전화를 걸 경우 ‘089-국내전화번호’를 사용하고 남측에서 개성공단으로 전화를 할 때는 ‘001-8585-YYYY’번을 쓰도록 했다.

요금은 남북간 분당 40센트, 개성공단내에서는 3분당 3센트이며 공단내에 전화를 설치할 때 설치비는 100달러, 기본료는 월 10달러로 각각 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