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종합병원 기증 김만유씨 사망

조총련계 거물이자 북한의 현대식 종합병원인 `김만유 병원’ 설립자인 재일동포 의사 김만유(金萬有)씨가 최근 별세한 것으로 밝혀졌다. 향년 91세.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니시아라이(西新井)병원 설립자이자 병원장이었던 그는 호흡부전 증세로 이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달 26일 사망했다.

제주도 출생인 고 김 원장은 36년 도일, 일본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의사로 활동하며 재산을 모았다. 53년에는 도쿄 아다치(足立)구에 니시아라이 병원을 설립했다.

조총련계에서 활동하던 그는 82년 조총련에 22억엔을 기증했다. 이는 조총련 결성 후 최고액 헌금이었다.

북한은 86년 이 돈으로 평양 문수거리 대동강변에 1천300개의 병상을 갖춘 현대식 병원을 지었다. 북한은 그의 이름을 따서 `김만유 병원’이란 이름을 붙였다.

김 원장은 병원 완공후 북한 당국으로부터 `인민의사’ 칭호를 받았다.

그는 96년에는 식량난에 빠진 북한 동포를 위해 쌀 1천t을 기증하고 나진.선봉지구 경제특구에도 거액을 투자했다. 그는 김일성 주석과 각별한 교분을 쌓았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도 가까운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모슬포 출신인 그는 지난 31년 만주에서 발생한 만보산 사건과 관련, 서울에서 일제를 규탄하는 격문을 뿌리다 일경에 적발돼 1년9개월 동안 옥고를 치른 적도 있다.

36년 도일 후 46년에 잠시 고향을 찾았던 그는 지난 2001년 9월 27일 55년만에 고향을 방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너무 오랜만에 고향에 오니 눈물이 앞을 가린다. 고향 발전을 위해서도 무엇인가를 할 생각”이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의 저서 `김만유선생 의술’과 자서전 `김만유집’은 국내에서도 발간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