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유해발굴 비용 570만 달러 지불계획”

미국 국방부가 내년 봄부터 재개되는 북한 내 미군 유해발굴 작업 부대비용으로 약 570만 달러를 북한에 지불할 계획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캐리 파커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 담당국 공보관은 “이 비용은 유해발굴 장소인 평안북도 운산군과 함경남도 장진호 부근에 설치될 두 개의 베이스캠프 건설, 차량 임대비용, 북한인 기사 임금, 그리고 헬기 지원 등에 충당된다고 설명했다.


파커 공보관은 “북한에 지불하는 이같은 부대비용은 미국이 베트남이나 라오스에서 미군 유해발굴 작업을 할 때 지불하는 비용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북한측에 더 많은 현금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 국방부는 내년 봄부터 가을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유해발굴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