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월드컵 전경기 위성중계

북한 주민들도 우리측의 도움으로 2006 독일 월드컵 경기를 안방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11일 정부 관계당국에 따르면 방송위원회는 북측 조선중앙방송위원회의 요청에따라 개.폐막식을 비롯한 모든 경기를 위성으로 북측에 중계하기로 합의하고 이날 오전 개막식과 독일-코스타리카 경기의 일부를 시험 송출했다.

이번 북측과의 합의는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협조를 받아 중계권 대행사인 인프론트사로부터 북측 지역에 대한 이번 월드컵 경기 중계권을 확보한데 따라 이뤄진 것이다.

남북의 방송위원회는 이번 중계 협조를 위해 핫라인을 설치했다.

방송위는 방송 3사의 협조를 받아 12일부터 타이콤3 위성을 통해 경기를 본격 송출할 예정이며 북측은 지상파로 녹화 방송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위측은 “최근 개성에서 조선중앙방송위원회와 접촉을 통해 남측 선수들의 경기를 최대한 편성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북측에서도 공식적으로 남측 선수들의 경기를 시청할 수 있게 돼 민족 동질성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위성중계에 드는 비용을 방송발전기금과 남북협력기금에서 함께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방송위는 남북 간 협의를 통해 2003년에는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를, 2004년에는 아테네올림픽 경기를, 2005년에는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를 위성을 통해 북측에 전송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