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무한 책임지고 보호관리해야”

평화재단 이사장인 법륜 스님은 21일 “(남한정부와 국민은) 평화공존의 단계를 뛰어 넘어 북한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고 보호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법륜 스님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열린 21세분당포럼 초청 토론회 자료에서 “이제 햇볕정책을 뛰어 넘는, 보다 진전된 고민과 대안을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정부가 생존권을 보장할 수 없다면 스스로 해결할 수 있을 때까지 3년이나 5년 정도 남한이 북한주민의 생존권을 책임져야 한다”면서 “통일문제에 있어 진보세력은 보수세력을 이해시키고 껴안아야 하며 보수세력은 통일정책을 전향적으로 바꿔 진보세력과 북한의 반발을 막고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남한과 북한정부가 서로의 특수성을 인정하고 이해해야 평화공존이 가능하다”며 “평화적 방법의 통일로 나아가려면 1국2체제 길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법륜 스님은 이밖에 “지난 60년간 체제경쟁 과정에서 일어난 모든 행위에 대해 서로를 용서하는 민족화해선언을 하고 민족화해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남한은 헌법의 영토조항이나 국가보안법, 북한은 노당당규약이나 형법 중 일부를 각각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