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돈 떼인(?) 태국, 대북 쌀수출 3년째 중단

태국이 북한에 미곡 판매 미수금 상환을 요구하며 대북 수출품목 1위인 쌀 수출을 3년째 중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태국정부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태국은 2006년도부터 소량을 제외하고 대북 쌀 수출을 중단해 연간 쌀 수출액은 겨우 10만 달러에 불과하다. 이는 전년도(2005년)에 비해 99.8%가 감소한 것.

2004년도의 경우 대북 수출액 2억3천98만 달러 중 쌀 수출액은 4천170만 달러로 대북 수출품목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05년에는 미곡 미수금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북 쌀 수출액은 전년도에 비해 34% 줄어든 2천720만 달러에 그쳤다.

특히 태국은 2006년도부터 북한의 미곡 미수금 미상환을 이유로 소량을 제외하고 대북 쌀 수출을 중단했다. 쌀 수출액은 겨우 10만 달러를 기록, 이는 전년도에 비해 무려 99.8%가 감소했다.

작년에는 태국의 대북 수출액 총 1억7천960만 달러 중 쌀이 6천900만 달러어치를 차지해 대북 수출품목 1위에 다시 올랐다. 하지만 이 쌀은 북한이 작년에 40년만의 폭우와 이로 인한 홍수로 인한 기근에 세계식량계획(WFP) 방콕사무소와 한국정부 등이 인도적 차원에서 태국에서 구입해 북한으로 송출한 것이다.

태국은 올해도 대북 쌀 수출을 재개하지 않아 않았다. 결과적으로 2006년부터 3년째 쌀 수출을 중단하고 있는 셈이다.

이처럼 태국이 쌀 수출을 중단하고 있는 것은 대북한 미곡 판매대금 가운데 누적된 미수금이 작년 대북 총 수출액과 거의 맞먹는 1억4천700만 달러에 달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지난 2005년 태국 외무장관이 자국을 방문했을 당시 미수금을 현물로 상환하겠다는 제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구체적인 협상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