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기상관측장비 첫 설치

우리 정부가 북한에 기상관측장비를 처음으로 설치한다.

기상청은 통일부의 협조를 얻어 금강산 관광지구에 자동기상관측장비(AWS)와 황사관측장비를 설치하고 22일 준공식을 가졌다.

우리나라 기상청이 북한지역에 처음 설치한 이 기상장비는 금강산 지역의 기온과 습도, 기압 등 기상요소와 대기중에 떠있는 미세먼지 농도를 관측한다.

기상청은 이 관측자료를 활용해 금강산 관광지구에 근무하는 남측 근무자와 금강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날씨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순갑 기상청 차장은 “금강산을 시작으로 북한과 협의해 개성, 평양, 함흥, 백두산 등에도 추가로 관측장비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