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공격의사 없다고 전해달라”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0일 한국이 북한을 공격할 의도가 없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줄 것을 캄보디아측에 요청했다고 캄보디아 고위 관리가 밝혔다. 노 대통령은 훈센 총리와 만나 대북 관계를 논의했다.

키으 칸하리스 캄보디아 공보장관은 “한국은 캄보디아가 남북한 모두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며, 따라서 캄보디아가 남북한 간 이해를 증진시키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원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같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