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개인소유 어선 급증”

2002년부터 시행한 ‘7ㆍ1 경제관리 개선조치’로 상업 분야에서 개인의 경제 활동이 확대되는 추세에 따라 어업분야에서도 개인이 운영하는 선박이 늘어 국가차원에서 강력한 단속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대북지원단체인 ‘좋은벗들’이 발간한 ‘오늘의 북한소식’ 최근호에 따르면 황해도 해안지역의 경우 꽃게, 해삼, 소라, 바지락 등 수산물이 외화벌이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개인운영 선박이 늘면서 수산물 남획현상이 발생함에 따라지난 10월초 국가에서 지정해준 외화벌이 단위가 아닌 배들은 모두 철수하라는 지시가 하달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도(道) 보위부 지도원과 보안원 등이 그룹으로 검열단체를 조직, 개인운영 선박을 강제로 철수시키고 있으며 불응할 경우 선박을 몰수한다.

개인운영 선박은 선주가 이익을 배분하게 된다. 즉 수산물을 채취하면 수익금의30%를 잠수부에게 주고 호스를 잡아주는 등 일을 돕는 사람과 선박을 운행하는 사람에게 각각 10%를 배분한다는 것이다.

나머지는 선주가 챙기는 것으로 보인다.

선주들은 선박 운영경비의 마련은 물론 채취한 수산물의 처분과 수익금 분배 등을 독자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그 결과 디젤유를 구입할 경우 선주가 직접 여러 구입처를 돌아다니면서 가격을 비교한 후 조금이라도 저렴한 곳에서 구입하거나 자동차를 이용해 디젤유를 판매하는 개인 장사꾼한테서 사기도 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