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도 한류바람…겨울연가, 배용준 인기

북한 내에서 ‘한류’가 인기를 끌어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남한 드라마나 남한 배우들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와 새터민(탈북자) 정착교육시설인 하나원이 최근 새터민 교육생 30여명을 상대로 면담 조사를 실시, 3일 한나라당 권영세(權寧世)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평양 지역의 경우, 사적인 모임에서는 남한 가요 및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등장하고 남한말 배우기도 유행이라고 새터민들은 전했다.

국경 지역과 함경북도 등 북한 북동부 지역에서는 TV 시청이 어느 정도 자유롭게 이뤄져 남한 드라마를 보는 집이 10가구 중 6가구 정도 되고 공단 밀집지역이 있는 개성이나 남포 등에서도 남한 드라마나 가요 등 남한 대중문화가 많이 퍼져있다고 새터민들은 답했다.

이들은 비디오 테이프나 CD 등을 국경을 드나드는 여행자 등을 통해 구입하며, 특히 TV 및 비디오, PC 보유 가정이 많은 평양에서는 비디오 테이프와 CD 등을 돌려가면서 한국 드라마나 음악을 시청(청취)하고 있다고 새터민들은 전했다.

이들 지역에서 가장 인기있는 남한 드라마로는 겨울연가가 꼽혔으며, 그 외에 유리구두, 가을동화, 올인, 천국의 계단 등도 인기있는 드라마로 알려졌다. 이 드라마는 대부분 멜로물로 면담 교육생 모두가 여성이라는 점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하나원측은 분석했다.

새터민들은 인기있는 남한 배우로 배용준, 장동건, 권상우, 김희선 등을 꼽았다.

인기있는 남한 노래로는 ‘내마을 별과 같이’, ‘사랑은 나비인가봐’, 신사동 그사람’ 등 대부분 트로트 곡이며 인기가수도 현철, 태진아, 송대관, 주현미, 설운도 등 역시 트로트 가수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부 국경지역 학생들은 한때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그룹 H.O.T의 노래를 부르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의 결혼 풍습과 관련, 20~60대 여성 새터민 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면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고 배우자감은 과거에는 당 지도원이나 지식층(대졸자) 등이었지만 최근에는 남녀를 통틀어 돈 잘버는 사람이 꼽혔다.

식량난 이후 연상-연하, 과부-총각 커플들이 많이 생겼으며, 연하 남성과 연상 여성간의 사랑을 그린 한 영화가 인기를 끌면서 연상-연하 커플이 유행하고 있다고 새터민들은 전했다.

혼전 성관계를 갖는 경우가 늘면서 낙태 시술도 늘어 개인의사에게 강냉이 10㎏(2천500원) 정도만 주면 쉽게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북한에서 국가공무원을 지낸 새터민 이모씨는 면담에서 2002년 7월1일 경제관리 개선조치 이후 빈부격차가 심화되면서 경제능력이 있는 계층에서 사교육이 본격화됐으며,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문화.예술분야에서 사교육이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권 의원은 “일부 지역 출신 새터민들을 대상으로 한 면담 조사인만큼 북한 전역의 현상으로 일반화하기는 어렵겠지만, 북한 주민 실생활의 단면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