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신문 “미, 앞뒤 다르게 처신”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0일 “조미(북미)문제 해결의 관건은 미국이 자기의 신뢰도를 얼마나 높이는가 하는데 달려 있다”며 “미국은 대화 상대방인 우리(북)를 자극하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앞뒤가 다르게 처신하는 미국’이라는 제하의 기명 논평에서 “조선반도에서는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고심 어린 노력이 가해지고 있으나 미국은 한편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무력을 증강하고 다각적인 합동군사연습을 본격화하는 등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비록 우리와 회담 탁(테이블)에 마주앉았지만 미국은 항상 우리의 등에 칼을 박으려는 흉심을 버리지 않고 있다”며 “기회를 엿보다가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해 버리자는 것이 미국의 본심이라고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군사적 움직임을 고도의 경각성을 가지고 주시하고 있으며, 있을 수 있는 군사적 도발에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미국은 무모한 군사적 망동이 몰아올 엄중한 후과(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처신을 바로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