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호랑이·비무장지대 크낙새 `복원’

지리산 반달가슴곰과 북한산 호랑이.표범, 비무장지대(DMZ) 사향노루.수달.크낙새 등 동식물과 조류, 곤충류 64종이 올해부터 10년간 멸종 위기종 증식 복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7개 국립공원(계룡산.월출산.경주 제외)과 비무장지대 별로 올해부터 10년간 증식 복원할 멸종 위기종 동식물에 대한 용역 보고서를 완료, 환경부에 제출하고 예산 650억원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관리공단은 복원 대상 동식물에 대한 종별 생태조사, 복원 계획, 원종 확보, 위협요인 제거, 방사 등 단계별 추진 일정을 담은 복원 로드맵을 제안했으며 전국 3개 서식권 지역에 전문인력 150명으로 종복원 연구센터를 설치키로 했다.

복원 대상은 한라산의 경우 제주고사리삼.암매.자주땅귀개.물부추.대흥란 등 식물 5종, 다도해는 비단벌레.한란.풍란.황근.지네발란.애기등.박달목서.끈끈이 귀개.대흥란 등 곤충과 식물 9종, 가야산은 올빼미.기생꽃.솔나리 등 3종이다.

북한산은 호랑이.표범(증식장내 관리).수리부엉이.미선나무, 치악산은 구렁이.애기뿔소똥구리.가시오갈피나무.노랑무늬붓꽃.백부장, 설악산은 스라소니.대륙사슴.솜다리.털개불알꽃.노랑만병초.기생꽃 등이다.

비무장지대는 사향노루.수달.크낙새.소똥구리는 물론 멸종 위기 식물종을 포함하고 있으며 속리산은 황새.꼬마잠자리.미선나무.망개나무 등이 있고 덕유산은 여우와 남생이 등이 대상이다.

지리산은 반달가슴곰과 함께 세뿔투구꽃.자주솜대.기생꽃 등 식물 3종이 포함됐고 내장산은 백운란.노랑붓꽃.진노랑상사화 등 식물 3종이 대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