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수입식품 늘면서 부적합 비율도 증가”

북한산 수입식품이 늘면서 부적합 판정을 받는 경우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안명옥 의원(한나라당)이 관세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청, 농림부, 해양수산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북한산 수입식품 부적합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산 수입식품 건수는 2004년 1천486건, 2005년 1천691건, 2006년 1천761건 등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수입금액 역시 2004년 4천575만7천 달러에서 2006년 5천479만7천 달러로 증가했다.

수입품목은 채소류와 한약재, 들깨, 표고버섯 등으로 농.임산물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북한산 수입식품 중에서 이산화황 초과검출, 미생물(세균, 대장균 등) 초과검출, 부패변질, 합성보존료 사용, 색소기준 위반 등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비율도 2004년 0.47%에서 2005년 0.71%, 2006년 1.08%, 2007년 7월 현재 1.17%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부적합 건수 역시 2004년 7건, 2005년 12건, 2006년 19건, 2007년 7월 현재 11건 등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적합 세부 품목별로 보면 2006년의 경우 도라지 3건, 무 2건 등이었으며, 올해는 식염절임 3건, 수산물 가공품 2건, 식초절임 2건 등이었다.

안 의원은 아울러 북한산 식품이 중국산보다 안전할 것이라는 국민 인식을 이용해 북한산으로 속여 위장반입을 시도한 식품이 지난 7년(2001∼2007년 7월 현재)간 30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북한산 수입식품의 부적합 비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원산지 확인을 철저히 하고 검증 및 검역관리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