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비아그라 약효 거의 없어”

중국 단둥(丹東)시에서 최근 ’네오 비아그라’라는 북한산 발기부전 치료제가 시판됐으나 거의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헝가리 일간 넵서버드사그가 18일 보도했다.

포장지에 러시아어로 표기된 이 북한산 비아그라는 10차례의 성관계를 보장하며, 4-5 봉지 정도 복용하면 요통, 간질환, 감기 등의 증세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광고하고 있으나 소비자들이 실제로는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것.

특히 이 지역에 출장온 많은 한국인들이 큰 기대를 가지고 이 약을 구매해 복용 한 결과 특별한 부작용은 없으나 대부분 약효에 실망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부다페스트=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