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반달곰 또 올무에 희생

지리산에 방사된 북한산(産) 반달가슴곰 1마리가 또 올무에 걸려 희생됐다.

4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 반달가슴곰관리팀에 따르면 반달곰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7월 지리산에 방사된 북한산 반달곰 8마리 중 1마리인 ‘장강21(수컷)’이 3일 오전 11시께 전남 구례군 토지면 문수저수지 옆에서 올무에 걸린 채 발견돼 관리소로 옮겨졌으나 4일 새벽 죽었다.

이로써 지리산에서 자연적응 활동 중인 방사 반달곰은 지난달 14일 방사된 러시아 연해주산 6마리를 포함해 17마리로 줄었다.

앞서 두달여 전인 8월14일에는 북한산 반달곰 ‘랑림32(암컷)’가 올무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바 있어 반달곰 복원사업이 위기를 맞게 됐다.

죽은 장강21은 지리산국립공원 경계에서 약 1㎞ 밖에 있는 밤나무 과수원 부근에서 멧돼지 포획용 올무에 하반신이 걸린 채 발견됐는데 발견 당시 탈진이 심해 움직임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반달곰 관리팀은 전했다.

주변 나무에는 장강21이 발톱으로 긁고 물어뜯은 흔적 등이 남아 있었다.

관리팀은 장강21을 곧바로 관리사무소 옆 생태학습장으로 옮기고 상처부위에 대한 치료에 나서 한때 정상호흡을 되찾는 등 소생기미를 보였으나 4일 새벽 0시35분께부터 경련 및 구토증세를 보이다 5분여만에 죽은 것으로 판명됐다고 관리팀은 말했다.

관리팀은 경찰에 사고경위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지리산 국립공원 주변 올무제거 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곰이 자연상태에서 번식할 수 있도록 2008년까지 북한 및 러시아산을 위주로 매년 6마리씩 지리산에 추가방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