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둘레길처럼 통일 둘레길 조성한다”

청년단체 위메이크코리아(We make Korea)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통일둘레길 대장정-분단 70년, 열정으로 그리는 통일희망로드’를 개최한다. 17일부터 21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는 도보행진과 통일 팻말 설치, 통일 로드 갤러리 조성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위메이크코리아에 따르면, 행사에 참여하는 130명의 청년들은 경기도 연천 열쇠전망대에서 임진각을 향해 총 87km를 걷게 된다. 특히 이번 행사의 도보행진 코스를 향후 통일을 상징하는 길인 ‘통일둘레길’로 조성하겠다는 게 이 단체의 계획이다.

이 단체는 또 도보행진 코스에 통일 팻말을 설치하고 통일 로드 갤러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도보행진 코스에 설치될 통일 팻말에는 북한에 대한 이야기와 통일을 바라는 행진 대원들의 메시지 등이 담길 예정이다. 또 경기도 관광공사의 협조를 구해 조성되는 통일 갤러리에는 대한민국의 역사와 남북한의 현재 모습, 통일의 중요성 등을 보여주는 작품이 전시된다.

한편 이들은 본 행사에 앞서 지난 10일 청년들을 대상으로 통일강좌도 열었다.

강연자로 나선 사단법인 엔케이워치 안명철 대표는 “통일을 하려면 먼저 북한 사회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한다”면서 “지금 북한에서는 나이 어린 지도자 김정은이 아버지인 김정일과 달리 극단적인 행동을 일삼고 있어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안 대표는 이어 “예상보다 빨리 통일이 올 수도 있다”면서 “통일희망로드 참가자들이 통일을 준비하고 이루는 주인공들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주용 위메이크코리아 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통일에 대한 당위성을 말하는 추세지만, 이에 비해 통일의 의미를 절실히 와 닿게 설명하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면서 “제주도 올레길이나 북한산 둘레길처럼 통일을 상징하는 길이 조성된다면 국민들에게 통일의 의미도 더욱 쉽게 다가올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