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담배 ‘잘 팔리네’

지난달 북한 회사가 만든 담배로는 사상 최초로 국내에 수입된 ‘백산’ 담배가 순조롭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평양백산합영회사가 평양공장에서 생산한 백산 담배를 지난 7월부터 수입해 판매해온 국내 중소기업 ㈜엠투씨백산은 수입 첫 물량인 21만5천갑이 순조롭게 판매됨에 따라 이달 말쯤 21만5천갑을 추가로 들여오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백산은 개비당 타르와 니코틴 함유량이 각각 13mg과 1.2mg인 ‘독한’ 담배로 조선족과 중국인 등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에 한 갑당 2천300원에 판매됐다.

엠투씨백산 관계자는 “국내 거주하는 조선족 교포와 중국인들이 워낙 독한 담배를 선호하기 때문에 꾸준한 수요가 있다”며 “구로, 가리봉동, 안산 등 이들이 밀집한 지역 1만여개 소매점을 중심으로 계속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조선족과 한족 등 중국 국적을 갖고 국내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은 48만명에 달하며 실제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또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북한산 담배도 머지않아 수입될 전망이다.

엠투씨백산은 백산 담배 판매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8mg, 5mg급 저타르 북한산 담배 2종류를 올해 안에 수입할 예정이다.

국산 담배의 타르가 통상 3mg 이하임을 볼 때 여전히 독한 편에 속하는 담배지만 노인층 등 ‘틈새 수요’가 있을 것으로 엠투씨백산측은 전망하고 있다.

수입사 측은 백산 담배 판매에 따른 수익 일부를 북한 어린이 돕기와 중국 연변 어린이 돕기 지원금으로 사용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