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담배 `백산’ 내달부터 시판

내달부터 북한 업체가 생산한 담배가 시판된다.

㈜엠투씨백산은 북한 업체가 평양 공장에서 생산한 담배인 ‘백산’ 17만5천갑을 인천항을 통해 들여와 내달 6일께부터 시중에서 판매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KT&G가 2000년에 북측과 임가공 계약을 맺고 평양에서 ‘한마음’, ‘잎스’ 등을 생산해 들여온 적이 있지만, 북한 회사가 만든 담배가 수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수입사인 엠투씨백산은 중국과 북한이 공동 설립한 담배제조업체인 평양백산합영회사와 8개월간의 협상 끝에 이번에 첫 물량을 들여오게 됐다.

백산은 개비당 타르와 니코틴 함유량이 각각 13mg과 1.2mg으로, 국산 담배의 타르 및 니코틴 함유량이 통상 3mg과 0.3mg 이하임을 고려하면 `독한’ 담배에 속한다.

이 때문에 백산은 독한 담배를 즐기는 조선족과 중국인 등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먼저 한 갑당 2천3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수입업체 측은 수요를 봐 가며 반입물량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