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발 사이버테러 대책 시급”

21세기 정보화 시대의 사이버 공간은 일종의 ‘영토’로, 이에 대한 북한의 공격에 대비할 수 있는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최진태 한국테러리즘연구소 소장이 21일 주장했다.

최 소장은 이날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등 18개 기관.단체가 공동 주최한 국가위기관리학회 창립 기념 학술회의에서 지난달 7일부터 나흘간 발생한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을 “우리의 사이버 영토를 공격한 적성세력의 사이버 테러”라고 규정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미래 북한의 대남테러 양상 전망’ 제목의 주제발표에서 “북한은 사이버 테러부대까지 운영하면서 대남 테러를 자행하고 있지만, 우리의 대응 노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언제, 어디서, 어떤 형태의 테러가 발생할지 모르는 시대라는 것을 명심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네트워크를 통해 접근할 수 있는 곳은 어디든지 잠재적 전장이 될 수 있다”면서 “이런 점에서 사이버 테러는 매우 매력적인 대남도발 수단이 될 수 있으며 북한이 사이버 테러전을 준비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주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사이버 테러범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 테러의 그림자를 전 세계에 드리우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새로운 안보위협 요소로 등장할 것”이라며 “그 피해가 물리적 테러를 능가하기 때문에 새로운 전쟁의 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도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