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네트워크 “현 회장 방북 결과 문제 많다”

현대그룹과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대북관광 재개 등 5개 분야에 대한 합의문을 발표한 것에 대해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남북간 합의 없는 공동보도문 발표에 반대한다며 정부가 정상적인 남북관계를 위해 원칙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17일 지적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공동보도문을 보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대북특사의 자격으로 북에 다녀온 듯 하다”며 “특히 10.4선언과 6.15선언까지 언급한 것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와 원칙이 과거 햇볕정책으로 회귀하는 모양새까지 보여 아주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살사건 이후 북측의 공식사과 없는 사업재개는 있을 수 없음을 정부는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공동보도문은 이런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의지를 싸그리 뒤바꾸어 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명은 또 “이산가족상봉이나 군사분계선 육로통행 등과 같은 남북 당국자 간에서나 논의 될 수 있는 의제들을 민간그룹 회장이 합의하고 온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가”라고 반문하며 “현 회장의 역할은 강제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씨와 함께 돌아왔으면 될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회장은) 방북 후 조용히 정부에 보고하고 협의한 후 결과에 대해서는 정부가 처리하면 되는데, 자신이 덜컥 합의하고 발표하는 것은 전혀 이치에도 맞지 않는 행동이었다”면서 “(정부는) 북한을 상대로 당국 간에 이루어지지 않은 공동보도문에 문제가 있음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합의사항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이번 합의는 어디까지나 민간 차원의 합의”라며 “따라서 이런 합의사항이 실현되려면 남북 당국간 대화를 통한 구체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