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네트워크 “김정일, 반인륜 공개처형 즉각 중단하라”

▲ 지난해 3월 함경북도 회령에서 자행된 공개처형 장면 ⓒ데일리NK

북한인권 NGO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3일 논평을 통해 반인륜적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할 것을 북한당국에 촉구했다.

네트워크는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 소식지를 통해 알려진 3월 13일 함경북도 청진에서의 공개처형과 데일리NK가 지난 2일 보도한 평안북도 의주의 40대 여성 두 명의 공개처형 예정 보도에 대해 북한 당국에 공개처형 중단을 거듭 요구했다.

성명서는 “북한 당국은 지난 해 3월에도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북한을 탈출한 죄를 적용해 수천 명의 군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총살을 자행한 바 있다”면서 “공개처형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국제 사회에 공개 되면서 세계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벨기에 브뤼셀에서는 국제인권단체들이 모여 북한의 심각한 인권유린 실태를 고발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대회가 열렸으며, 유엔 인권위에서는 3차례에 걸쳐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자 지나 해 11월 유엔총회 차원으로 격상된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네트워크는 그러나 “국제사회의 끊임없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 다시 비인간적, 반인륜적 행위를 자행하고야 말았다”면서 “이로써 인민들의 죽음과 탄압을 독재권력 유지의 수단으로 삼는 김정일 정권의 본질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트워크는 “우리는 김정일 정권이 비인간적이고 반인륜적인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김정일 독재정권의 극악무도한 행위에 대해 결코 죄사하지 않고, 국내외 모든 양심 세력과 연대해 다시는 이 같은 끔찍한 만행이 자행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한 정부를 향해서도 입장을 발표했다. 네트워크는 “공개처형 사실 확인을 통해 진실로 드러날 경우 적절한 조치와 향후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북한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한 나머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는다면 북한 인민들의 죽음을 방치하는 결과로 비난의 목소리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다음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논평 전문]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