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네트워크 “김목사 송환 대책 촉구”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6일 오후 논평을 내고, 이날 <피랍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이 밝힌 ‘김목사 사망 확인’주장에 대한 정부의 해명과 송환대책을 촉구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논평에서 김목사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북한정권의 비인도적 납치와 살해를 강력히 비난했다.

논평은 “김목사가 직장암, 북한 당국에 의한 고문 후유증, 우울증, 영양실조 등으로 완전히 탈진 상태에서 2001년 2월 중순경에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고 유감을 표한뒤, “우리는 반드시 북한을 민주화하여 김정일 정권에게 자신들이 저지른 만행의 죄값을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이어 ” 김동식 목사가 죽음에 이를 때까지 아무런 송환 노력도, 보호 대책도 마련하지 않은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한다”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김동식 목사 납북 사건의 진상을 공개하고 송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박형민 기자 phm@dailynk.com

다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논평 전문

정부는 김동식 목사 납북사건의 진상을 공개하고 송환대책을 마련하라!

1월 6일 국회의원회관 1층 소회의실에서 한나라당 주최로 진행된 ‘납북 김동식 목사 구명 대책 마련 토론회’에서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은 중국과 북한의 협력자로부터 김동식 목사의 사망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 동안 북한인권단체들은 김동식 목사가 살아있을 것이라는 실낱 같은 희망을 가지고 구명운동을 벌여왔다. 그러나 김동식 목사가 직장암, 북한 당국에 의한 고문 후유증, 우울증, 영양실조 등으로 완전히 탈진 상태에서 2001년 2월 중순경에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김동식 목사를 납북하여 고문 살해한 김정일 정권의 비인간적 만행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우리는 반드시 북한을 민주화하여 김정일 정권에게 자신들이 저지른 만행의 죄값을 치르게 할 것이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김동식 목사가 죽음에 이를 때까지 아무런 송환 노력도, 보호 대책도 마련하지 않은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한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김동식 목사 납북 사건의 진상을 공개하고, 송환 대책을 마련하라!

2005년 1월 6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