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委, ‘中공안 탈북자 연행’ 규탄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중국공안이 지난 9일 베이징(北京) 소재 한국국제학교에 들어가려던 탈북자들을 강제연행하고 한국 외교관에 대해 ’과잉행동’을 한 것과 관련, 10일 “중국정부의 폭거를 규탄한다”며 비난성명을 발표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성명에서 “굶주림과 정치적 박해를 피해 목숨을 걸고 중국에 숨어든 탈북자들을 짐승 다루듯 체포해 강제 북송하는 것은 소인배들이나 하는 짓”이라며 “중국정부는 대국으로서의 품위를 가지고 북한인민의 편에 서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는 이번에 체포된 탈북자 7명의 석방과 이들의 한국행에 최선을 다하고, 중국정부에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한 강력한 항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